연합뉴스
2 个月前
이용수 할머니 "1992년 모금 사실 처음 알고 부끄러웠다"
https://t.co/khK8HHC7FB

그는 "(돈을 받아온 윤미향 당선인에게)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도 '돈 없다'고 답했다"며 "그래도 모르고 쭉 30년을 함께 해왔다"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https://t.co/9HJExZhZju

没有翻译

请帮助翻译为中文(简体)吧。

评论 0
中文(简体) 中文(繁體) English 한국어 日本語 العربية Polski Deutsch Русский français suomi Tagalog Nederlands Čeština Melayu Português Svenska ไทย Türkçe Español Italiano हिन्दी, हिंदी Indonesia Tiếng Việt Kiswahili